공주시, 석장리구석기축제‧문화재 야행 등 잇따라 연기

- 각종 행사 연기 또는 최소 규모로 치르도록 조치 -

천안시민신문 윤정용기자 | 입력 : 2020/05/15 [11:13]

▲ 공주 석장리구석기축제 관련 자료사진  © 천안시민신문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예정됐던 주요 행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당초 5월에서 6월 12일로 한차례 연기했던 석장리구석기축제를 7월 3일부터 5일까지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5월 29일부터 이틀 간 열릴 예정인 문화재 야행도 한 달 뒤인 6월 26일과 27일 열기로 연기했다.

이 밖에 5월 예정된 각종 행사 등을 파악해 연기 또는 감염이 예방될 수 있는 최소 규모로 치르도록 조정할 방침이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을 고려해 주요 행사 등을 연기 또는 최소화시켰다”며, “다중이 모이는 행사는 가급적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